TEST - 구름위를향해

신고

 오늘의 유머라는 사이트는 평소에도 폐쇄적이고 사람들이 전부 집단최면에 걸린 것 같은 괴상함을 보이는 곳이지만 현재 진행되고 있는 희대의 병신짓은 그것의 역사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병크를 터트리고 있기에 여기에 소개해 보려 합니다.

 그 이름하여 N프로젝트.

 N프로젝트란 평소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뉴스댓글 분위기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오유 회원들이 오유 페이지를 한번 볼 시간에 네이버에 올라온 뉴스기사에 들어가서 댓글을 달자는 운동입니다. 여기까지 보면 그리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만..ㅋㅋㅋㅋ 

 문제는 그들이 오유에 네이버 기사 좌표를 올리고 집단으로 몰려가서 베플을 조작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그것도 대놓고..그리고 자신들이 하는건 조작이 아니라고 항변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이런 행위를 '정화'라고 부릅니다.





 이 사람들이 지금 뭐라는 걸까요?? ㅋㅋ 자기들이 분명 기사 좌표를 올리고 떼로 몰려가서 베플을 만드는 행위를 하고 있는데 조작이 아니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저들은 여러 인터넷 기사에서 일베충들이 일베에 기사의 좌표를 올렸다고 하면서 그들이 여론조작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는데 지금 자기들이 그런 짓을 하고 있으면서 자기들은 조작이 아니라고 합니다. 그러면서 그런 이유라고 말하는것들이 어이가 없습니다. 그들은 돈을 받고 자기들은 돈을 받지 않는다? 그들은 단체의 일원으로 활동하지만 자신들은 자발적 참여다? 그들은 지시에 의해 추천/반대를 하지만 자신들은 자기의 생각을 누구의 강요없이 표현할 뿐이다??

 아주 미쳐도 단단히 미친 거지요. 오유에 기사 좌표를 올리고 한쪽 의견에 힘이 실리도록 하는 행위 자체가 조작입니다. 그게 아니라면 자기들이 지금까지 일베충들을 이런 이유로 비난했던 건 뭡니까? 그리고 이 사람들은 언제까지 국정원 알바드립이나 치고 있을 건가요?? 그들은 자기들과 생각이 다르거나 좌파정치권을 비난하는 사람들을 일베충이니 국정원 알바니 하면서 비방하고 정상적인 시민이 아닌것처럼 취급했습니다. 정상적인 사람, 사회라면 당연히 나올 수 있는 의문도 그들은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ㅋㅋㅋ 오유인들이 만들어낸 세계관에 따르면 정부여당이 국정원과 알바를 동원하여 깨어있는 시민인 자신들을 탄압하고 있으며 오래전부터 시민세력과 정부와의 '전쟁'이 계속되고 있다고 합니다. 자신들은 시민세력의 편에서 억압적인 정부에 대항하여 싸우고 있고 정부는 그런 자신들을 끊임없이 공격하여 없애 버릴려고 한다는 거죠. 그래서 불리한 사건이 터져 나오면 정부가 뒤에서 사주한 것이고 자기들에게 안좋은 여론이 생기기 시작하면 국정원과 알바들의 공작이라고 생각합니다.



 뭐..라구요? 저들이 하는 말이 보이십니까? 국정원에서 오유의 이러한 움직임을 포착하고 그에 대응하여 반격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ㅋㅋㅋㅋ 그 결과로 네이버 뉴스기사를 비롯해 여기저기서 오유의 이런 n운동을 비웃는 글들이 많아졌답니다. 그러나 다수의 분산된 집단지성인 이 운동을 공격할 적절한 수단을 찾지못해 우왕좌왕 하다 국정원은 약점을 노출하게 되었고 오유를 직접 언급하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합니다.

 자기들이 대놓고 좌표를 올리고 댓글창을 조작하고 있는 건 전혀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나 봅니다.

  이제는 메갈리안이 국정원에서 만든 여론조작 사이트라고 합니다. 그리고 국정원-일베-메갈리안이 조직적으로 오유를 공격하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합니다. 이쯤되면 진짜 정신병자가 아닌가 생각되는군요..

 누군가가 오유에 대해 한 말이 생각납니다. 오유는 진지할 때 제일 웃기다고.. 정말로 오유는 진지하게 병신짓을 하는 사이트인것 같습니다.


신고

 



우주 다큐. 이 책은 우주산업에 기여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고충과 에피소드들 언론과 방송에서 잘 다루지 않는 이면의 문제들을 파해쳐서 재미있게 서술하고 있다. 우리가 잘 생각하지 못하는 문제들, 그러나 우주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누군가는 꼭 생각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이 책의 저자인 메리 로치의 관심사다. 임무를 무사히 수행할수 있는 우주인을 선발하는데 우리는 어떤 문제를 생각해야 할까? 우주에서 배변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식량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Ch2. 고립과 감금의 심리학]에서 저자는 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사람들과 오랜시간을 같은 공간에서 살아야 하는 상황에 대해 이야기한다. 문화의 차이, 언어의 장벽, 그리고 여러 복잡하고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나타나고 NASA를 비롯한 여러 항공우주당국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 우주 공간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우주비행사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차 지상교신센터에 분노를 표출하거나 우울증을 키우게 된다. 저자는 과거 미르 우주정거장에서 몇개월간 임무를 수행한 우주비행사인 로마넨코와 라베이킨을 만나 우주에서의 생활에 대해 듣는다. 그들이 말하는 것을 들어보면 우주에서의 생활은 우리가 막연히 상상한 것보다 훨씬 정신적인 괴로움이 따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Ch10. 우주비행, 악취와의 전쟁] 편을 보면 우주에서의 위생문제를 위해 초기부터 현재까지 행해졌던 여러가지 시도와 실험과 실제 우주에서의 사례가 나타나 있다. 당연하게도 우주에서 샤워를 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따른다. 좁은 우주선 안에서 우주비행사들은 땀과 냄새와의 전쟁을 치러야 한다. 우주에서 개인 위생의 문제에 관하여 그 한계를 알아야 했던 우주당국은 2주일동안 씻지도 않고, 속옷을 갈아입지도 않기 같은 실험을 수행하며 그 문제를 파악하려고 노력했다.

 우리가 우주 산업에 대해 생각할때면 외계인을 갈아넣은 공학기술로 이루어진 스페이스셔틀과 국제우주정거장을 떠올린다. 그러나 사람을 우주에 보낸 후 무사히 귀환시키기 위해서 관련자들은 신체와 인체의 생리, 의식, 정신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문제에 대한 정보를 얻어야 했다. 그래서 일반인들이 생각할 수도 없고 언뜻 들으면 우스울 수도 있는 수많은 실험을 하고 데이터를 축적했다. 저자가 만난 사람들은 모두 자신의 위치에서 우주산업에 기여하고 있다.


우주다큐, 메리 로치, 세계사, 2015. 7. 4 읽음

신고

'감상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우주다큐  (0) 2015.07.10
독서-개를 돌봐줘 (J. M. 에르)  (0) 2014.03.15
기대했다 실망한 눈먼 자들의 도시  (1) 2009.11.21
줄무늬 잠옷을 입은소년  (0) 2009.08.01
1 2 3 4 5 ... 1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