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우주다큐 감상노트 2015. 7. 10. 22:04

 



우주 다큐. 이 책은 우주산업에 기여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고충과 에피소드들 언론과 방송에서 잘 다루지 않는 이면의 문제들을 파해쳐서 재미있게 서술하고 있다. 우리가 잘 생각하지 못하는 문제들, 그러나 우주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누군가는 꼭 생각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이 책의 저자인 메리 로치의 관심사다. 임무를 무사히 수행할수 있는 우주인을 선발하는데 우리는 어떤 문제를 생각해야 할까? 우주에서 배변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식량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Ch2. 고립과 감금의 심리학]에서 저자는 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사람들과 오랜시간을 같은 공간에서 살아야 하는 상황에 대해 이야기한다. 문화의 차이, 언어의 장벽, 그리고 여러 복잡하고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나타나고 NASA를 비롯한 여러 항공우주당국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 우주 공간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우주비행사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차 지상교신센터에 분노를 표출하거나 우울증을 키우게 된다. 저자는 과거 미르 우주정거장에서 몇개월간 임무를 수행한 우주비행사인 로마넨코와 라베이킨을 만나 우주에서의 생활에 대해 듣는다. 그들이 말하는 것을 들어보면 우주에서의 생활은 우리가 막연히 상상한 것보다 훨씬 정신적인 괴로움이 따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Ch10. 우주비행, 악취와의 전쟁] 편을 보면 우주에서의 위생문제를 위해 초기부터 현재까지 행해졌던 여러가지 시도와 실험과 실제 우주에서의 사례가 나타나 있다. 당연하게도 우주에서 샤워를 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따른다. 좁은 우주선 안에서 우주비행사들은 땀과 냄새와의 전쟁을 치러야 한다. 우주에서 개인 위생의 문제에 관하여 그 한계를 알아야 했던 우주당국은 2주일동안 씻지도 않고, 속옷을 갈아입지도 않기 같은 실험을 수행하며 그 문제를 파악하려고 노력했다.

 우리가 우주 산업에 대해 생각할때면 외계인을 갈아넣은 공학기술로 이루어진 스페이스셔틀과 국제우주정거장을 떠올린다. 그러나 사람을 우주에 보낸 후 무사히 귀환시키기 위해서 관련자들은 신체와 인체의 생리, 의식, 정신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문제에 대한 정보를 얻어야 했다. 그래서 일반인들이 생각할 수도 없고 언뜻 들으면 우스울 수도 있는 수많은 실험을 하고 데이터를 축적했다. 저자가 만난 사람들은 모두 자신의 위치에서 우주산업에 기여하고 있다.


우주다큐, 메리 로치, 세계사, 2015. 7. 4 읽음

'감상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서-우주다큐  (0) 2015.07.10
독서-개를 돌봐줘 (J. M. 에르)  (0) 2014.03.15
기대했다 실망한 눈먼 자들의 도시  (1) 2009.11.21
줄무늬 잠옷을 입은소년  (0) 2009.08.01